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NEWS

NEWS

NEWS

게시판 상세
제목subject. 리을을 입은 전통
작성자name. 리을(RIEUL) (ip:)
  • 작성일date. 2023-01-11
  • 추천vote. 추천하기
  • 조회hit. 304
평점grade. 0점



리을을 입은 전통 






리을의 대표이자 디자이너인 김리을의 목표는 단 하나다.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더욱 널리 알리는 일. 

각양각색의 매력을 지닌 한복 원단으로 수트 같은 현시대의 옷을 만드는 것도 그 때문이다. 

그는 오늘도 ‘21세기 우리 옷’을 새롭게 창조하고 있다.





한복의 멋을 살려


“학창 시절을 전북 전주에서 보내며, 한복을 빌려 입는 외국인 친구들을 종종 보게 됐어요. 그들에게 ‘왜 한복을 빌려 입니?’라고 물으니 도리어 ‘원단이 정말 예쁜데 너희는 불편해서 한복을 안 입는거니?’라고 반문하더라고요.” 디자이너 김리을의 말처럼 서울의 고궁 부근에서도 대여한 한복을 입고 돌아다니는 외국인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정작 한국인에게 한복은 일상복이 아니다. 최근에는 명절에도 한복 입는 사람들을 보는 일이 어려워졌다.

“한복에는 두 가지 멋이 있다고 생각해요. 하나는 라인의 멋, 다른 하나는 원단의 멋입니다. 라인의 멋을 살려 편안하게 바꾼 것이 생활 한복이라면, 저는 원단의 멋을 살려 한복 원단으로 21세기 옷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2017년, 디자인을 배운 적이 없는 그는 자신이 즐겨 입던 슈트 한 벌과 서울 광장시장에서 구입한 한복 원단을 들고 무작정 전문가를 찾아갔다. 호기심과 도전 정신으로 시작된 한복 정장 제작은 다행히 멋지게 완성되었고, 그것이 리을의 시작이었다.

“처음에는 외국인에게 한복 원단으로 만든 정장을 대여하는 사업을 하려 했어요. 그래서 외국인 모델과 함께 화보를 촬영했는데, 이를 SNS에 올린 후 일주일 만에 ‘좋아요’를 2만 개 이상 받은 거예요.” 강렬한 색감을 배경으로 외국인 모델이 한복 원단으로 만든 슈트를 입고 갓을 쓰거나 곰방대를 물고 있는 등의 낯선 조합. 리을의 색다른 화보는 한국적인 것을 세련된 방식으로 보여주며 큰 주목을 받았다. 이 화보를 본 뉴발란스 등의 여러 브랜드에서 마케팅 제의를 받았고, 김리을은 이에 위해 광고 프로덕션을 만들었다.

“마케팅, 광고를 통해 수익이 생긴 후부터는 리을의 목표를 변경했어요. 한국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브랜드가 되고 싶습니다.” 그의 말처럼 리을은 수익을 만들 수 있는 외국인 대여 대신 연예인이나 각국의 대사 등 국내외로 활동하는 이들에게 자신이 만든 옷을 협찬하는 일을 한다. 지금까지 300벌이 넘는 옷을 무상으로 협찬했으니, 그의 옷을 입은 셀러브리티가 등장한 프로그램이나 광고를 누구나 한 번쯤은 보았을 것이다. 특히 2020년, 미국의 〈지미 팰런 쇼〉에 BTS가 출연했을 때는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방영되며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었다.


대화의 주제를 한국으로


“〈지미 팰런 쇼〉의 BTS를 본 외국인 팬들이 의상에 관심을 가지더라고요. 그들의 관심 주제가 BTS에서 한복 원단으로 만든 슈트로, 한국 전통으로 이어지면서 친구나 가족과 나누는 대화에서도 한국이 한 번 더 언급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것 같아요.” 우리가 해외에서 국내 브랜드의 제품이나 광고를 보았을 때 한국을 한 번 더 언급하게 되는 것처럼 리을의 옷을 보며 외국인들도 한국을 떠올리게 되기를, 그는 기대하고 있다. 좋은 제품을 통해 한국을 인지하게 되면 그 나라의 문화에도 관심을 두기 때문이다.

“브랜드 이름을 리을이라고 지은 이유는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외국 사람들과 이야깃거리가 생기기 때문이에요. 외국인들은 대부분 이 문자를 숫자 ‘2’로 인식하는데, 한글의 ‘ㄹ’이란 글자도 비슷하다는 걸 알려주며 훈민정음의 위대함에 대해서도 한 마디 더 할 수 있잖아요.” 김리을은 이렇게 외국에 한국 문화를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하는 것을 브랜드의 목표로 정하며 ‘문화에 한국을 입힌다’를 브랜드 슬로건으로 삼았다.

최근 리을은 옷을 넘어 새로운 디자인 영역에 도전했다.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과 컬래버레이션을 한 일이 뜻깊게 느껴져요. 고려청자에 들어가는 산수와 학 무늬를 수묵화로 표현해 외관에 입히고 자개로 내부를 꾸미는 등 한국적인 요소를 슈퍼카에 접목시켰어요. 이처럼 리을은 한복 원단으로 정장을 만드는 것을 넘어 한국적인 것을 가장 잘 보여주는 브랜드가 되고자 해요.” 김리을은 패션 디자이너로 머물기보다는 더욱 다양한 분야에 한국적인 요소를 접목시키며 문화를 알리는 문화 기획자가 되고자 한다.

“2023년에도 수많은 브랜드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전통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한국적인 것을 리을다운 방식으로 풀어내며 한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거듭나고 싶습니다.” 한국을 알리는 일이 즐거워 힘든 적이 없었다고 말하는 김리을의 열정을 보니 그 꿈을 이루는 날이 머지않아 보인다.


출처: differ (https://www.differ.co.kr/article/detail/?no=119)



첨부파일files.
비밀번호password.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